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청명로 71, 3층 dsame27@hanmail.net 031.206.0692

아침생각

자녀가 보는 하늘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410회 작성일 22-05-09 09:14

본문

두 주간 영화 <밀양>을 통해
두 번의 상담 설교를 했다.
영화 <밀양>에는
내가 가장 슬퍼하는 장면이 있다.

자녀가 보는 하늘은
부모가 보여주는 하늘이다.

기억이 잘 나지 않는데
우리 스텝 중의 한 명이
영화를 연출할 때
밥 먹는 장면이 제일 좋다고 했다.

함께 또는 혼자라도 관계없다.
왜 좋을까? 이유를 묻지 않았었기에
문득 아침에 생각해 보았다.
살아있는 장면이라서 그런 것은 아닐까..

영화감독은 모든 것을 알고
계획하고 촬영에 임할까?
그렇지 않다.
감독도 연출하면서 배운다.
만들어가면서 알아간다.

영화 밀양
첫 장면에 보이는 하늘
그 하늘은 유괴당하여
죽은 아들이 보는 하늘이다.

어린 아들은 창 밖 하늘을 보며
어떤 생각을 했을까?
감독은 어떤 의미로
그 장면을 연출했을까..

자녀가 보는 하늘은
부모가 보여주는 하늘이다.

어린 아이는
엄마의 손에 이끌려
밀양에 왔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