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청명로 71, 3층 dsame27@hanmail.net 031.206.0692

사람들

사람들

김상철 목사   페이스북  새롭게하소서 간증 

김상철 목사 (베델회복공동체 대표)는 2002 년부터 파이오니아 21 연구소 소장직을 맡고 있으면서 2007년 ~ 2009년 5월까지 교회성장연구소에서 IT 미디어사역국장으로 섬겼습니다. 저서로는 인터넷과 영상을 통한 전도와 양육(2006, 나침반), 영상설교 시리즈 (2007- 2009 교회성장연구소, 설교뱅크), 잊혀진가방 (2011, 누가출판사), 중독(2014, 누가출판사), 중독 AtoZ(2019, 넥스트세대), 내가 정말 중독일까(2019, 토기장이), 부활(2020, 규장) 이 있습니다. 그리고 2009 년 권오중, 이현우가 출연하고 WEC 국제총재였던 Evan Davies, 콩고 선교사였던 Helen Roseveare, 기니비사우 선교사였던 Isa Arthur, 한국의 이인응 선교사 등 이 출연한 다큐멘터리영화 <잊혀진 가방 The forgotten bag, 나의 선택 - 잊혀진 가방 그 못 다한 이야기>를 감독하는 것을 시작으로 기독교 영화감독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제14회 서울사랑국제영화제 기독영화인상을 수상했습니다.


[감독 작품]

잊혀진가방(2010) 나의선택 잊혀진가방  못다한이야기(2011), 제자옥한흠(2014), 순교(2015), 광인옥한흠(2017), 중독 After(2019), MBC성탄특집다큐 "부활"(2019), 부활: 증거(2020)


우리는 교회. 전도. 선교 등 기독교의 가장 중요한 요소들에 대하여, 몇몇 중요한 사안과 관련해 과거와는 다른 결정들을 해야 할 때가 되었음을 알고 있습니다. 베델회복공동체의 1차적 목표는 중독자와 그들의 가정이 지금의 위기를 잘 이겨내고 섬기는 교회로 돌아가고, 전도되는 분들은 지역의 가까운 교회로 소개하는 일입니다.
그래서 교회는 베델회복공동체에 안심하고 중독 때문에 고통스러운 하는 성도들을 안내해 주실 수 있고, 교회가 중독 사역에 관심을 갖게 하는 계기가 될 줄 믿습니다. 


공중 권세 잡은 실체가 어떻게 사람을 다스릴까?

우리가 중독 문제를 보다 심도 있게 제기해야 하는 이유는 프레임 에서 일어나는 영적전쟁 때문이다 영적 실체는 우는 사자처럼 삼킬 자는 찾고 있는데 마음을 다스리지 못한 적지 않은 사람들이 삼킴을 당하여 종 노릇을 하고 있다이러한 사실을 아는 사람들이 많을까그렇지 않다오히려 시대적인 현상이라고 하며 간과(看過)하고 있다.

 

그래서 중독 사역을 하는 교회와 기관은 누군가에게는 소명이고 다른 누군가에게는 쉼터요 치유하는 곳이다중독의 문제를 염려하고현장에서 고군분투 (孤軍奮鬪)하는 사역자들중 영화를 만들고상담 사역을 하는 사람도 있지만 의사간호사직장인사업가 등도 있다그리고 중독 때문에  시간 정상적인 궤도를 벗어나 고통을 직접 경험한 사람들도 있다이들은 현실의 삶이 삶의 전부라고 믿지 않는다죽음 이후에  다른 세계가 있음을 믿고그곳이 바로 천국. 하나님의 나라라는 사실을 알고 있다그래서 이 땅에서의 삶을 더욱 중요하게 여긴다자신들이 해야 할 일을 알기 때문이다.

 

오늘날 기독교적 가치관으로 중독의 문제에 대응하는 사람들은 많지 않다때문에 그 수가 매우 적은 중독 사역자는 생각보다 많은 시간과 에너지를 투입하며 사역을 감당하고 있다하지만 부담의 대가를 치르면 치를수록 현장으로  많이 내몰리는데 그곳에 생명으로 인도할 배를 기다리는 사람들이 너무 많기 때문이다아무리 최선을 다했다고 고백해도 모자람이 넘친다영원으로 인도할 나름의 배를 준비하지만 수용인원이 너무 적음으로 인해죽어가는 모습을 바라만 볼 뿐이다타이타닉이라는 영화를 보면 침몰하는 배를 떠나 바다 위에서 구조선을 기다리는 사람들이 있다구조에 나선 사람들은 그들 모두를 태우고 싶어 하지만처음에는 배가 작아서 태우지 못하고 나중에는 사람들이 이미 죽었기 때문에 구조를 못한다이것은 분명 슬픈 일이다

 

쉰들러 리스트라는 영화를 보면 많은 사람을 죽음으로부터 구한 오스카 쉰들러가 나중에  구하지 못한 것을 자책하는 대사가 있다대본을 스크립하면 다음과 같다.

사장님 덕분에 후손이 이어질  있을 겁니다.” 충분히 하지  했어..”  이상으로 하셨어요..”  ...괴트한테  차도   있었을  몰라… 내가   팔았지 명은  구했을 거야 명은  구했을 텐데... 명은  살릴  있었어…  배지로... 명은  구할  있었어… 금배지잖아…  명은  살릴  있었어최소한  사람 몫은 쳐줬을 거야… 최소한  명을  빼올  있었어 사람의 생명을 구할  있었다고…  생명을... 걸로 구할  있었어… 내가 최소한  사람은  살릴  있었는데... 그렇게  했어… 그렇게  했다고!

 

그래서 이번에 중독의 문제를 교회의 테이블에 올리게 되었다전도와 선교다음세대를 위한 준비라는 과제를 통해 방법을 제시할 예정이다

 

어떤 이는 교회의 성당의 종소리를 들으며 살고자 하나나는 지옥  가운데 구원으로 인도하는 가게를 차릴 것이다

위의 글은 C.T Studd 1915년에 아프리카로 갈 선교 단원을 모집하면서 남긴 글인데 얼마나 절실한 심경의 토로인지 단번에 느낄 수 있다그러므로 “누구든지 그리스도 안에 있으면 새로운 피조물이 되며 이전 것은 지나가고  것이   믿습니다죽어가는 영혼에게   있는 복음을 전합시다.” 라는 생명의 구호를 함께 외쳐야 한다.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졸업하고 미국에 와서 정신과 전문의를 하며마약재활 프로그램 Medical Director 30여년간 근무를 한 서창삼 박사가 있다일반 정신과 환자뿐만 아니라 마약정신 신체 박약자정신질환을 갖고 있는 사람들또 많은 치매환자들 (정신질환을 같이 갖고 있는 분들)을 치료했는데미국에서 제일 큰 마약재활 센터인 피닉스하우스에서 있었던 그와의 대화를 통해 한인 사회의 중독 문제를 들을 수 있었다. 


한인교포들 중에 청소년부터 시작해서 청년장년노년까지 이르는 많은 분들이 알콜 중독이나 마약 중독에 빠져서 고생하는 분들이 있다이와관련해서 한국인은 미국인과는 확연히 다른 점이 있다. 미국인은 문제가 있으면 가족들이 가장 빠른 시일 내에 전문가들한테 도움을 청해 치료를 받게 도와주는데 한국인의 경우는 대개 그것을 꺼려한다이는 한국인이 체면을 중시하는 문화적인 환경때문이기도 하다.

 

미국인의 경우는 자녀들이 마약 알코올 중독에 걸렸다고 생각하면 최단 시간 내에 전문가들을 찾아가서 자문을 구하고재활프로그램에 자기 자녀들을 입원을 시킨다하지만 한국 자녀들의 경우를 보면 대개 부모들이 자녀들이 한 것을 알면서도 감추고어떤 사람들은 교회의 장로 또는 목회자를 찾아가 상담한다그로인해 전문가에게 찾아오는 시기가 굉장히 늦은 사례가 많다. 정신과 의사나 마약 알코올 전문 치료가 들어가야 할 상황이 되었다고 판단 될 때면 이미 상태가 굉장히 나쁜 상황에 이르러 있다

 

한국인들이 마약알코올 중독이 무슨 큰 난치병에라도 걸린 것처럼 감추곤 하는데 알코올이나 마약은 분명 하나의 일반적인 병이다.  우리가 병에 걸리면 의사를 찾거나 또는 전문가를 찾아가서 치료를 받으면 회복이 가능한데대개 알콜 중독자이거나 마약 중독자들을 이상한 눈으로 쳐다보는 편견들이 많다그래서 오히려 병을 키우는 것이 만연한 상황이다

 

유명한 연설가가 되려면 훌륭한 청취자가 되란 이야기가 있다많은 부모들이 자녀들하고 대화하는 시간이 적다. 특히 미국 생활을 하다보면 사업이 바쁘고직장 생활을 하다보면 집에 돌아오는 시간이 많이 늦는다그러면 자녀들하고 대화하는 시간이 그만큼 모자라게 되는데그로인해 자녀들은 자신들 나름대로 행동을 한다예를들면 학교에서 결정된 사항을 학교 선생님이 편지를 학생들에게 주게되는데그러면 아이는 일단 가지고 집에 가서 부모님한테 주게된다하지만 그것을 읽고 이해를 하는 부모들이 많지 않다그리고 또 많은 부모들은 그냥 옆에다 놓고 쳐다보지도 않는다그러니까 학교하고 가정하고의 대화의 끊어지게 되는 것이다따라서 학교에서 자녀들이 어떻게 행동이 달라지는지 부모들은 알지를 못하게 된다

 

부모님들이 알 때쯤 자녀들은 이미 삐뚤어져나간지 오래된 상태인 경우가 대부분이다자녀들이 마약하는 애들하고 어울리면서 이상한 형태의 조직에 가담하게 되면 빠져나오기가 굉장히 힘들다여하튼 부모가 자녀에게 문제가 있단 걸 발견했을 때는 주저하지 말고 전문가한테 찾아가서 상담을 해야한다. 물론 상담을 한다고 해서 모든 문제가 해결되지는 않는다전문가들이 문제가 있는 자녀들과 대화를 나누고설득하면서 프로그램을 진행하려고 하면 거의 대부분은 자신에게 문제가 있다는 것을 인정하지 않는다프로그램 참여를 거부하면서 행동장애를 표출한다난동을 부린다거나 집을 뛰쳐나간다던가 자살 하겠다고 협박하기도 한다그때 부모들은 혼동하면 안되는데안타깝게도 자녀들의 가련한 모습에 강하게 나가지 못하고 타협을 하거나 선물()을 주며 달래기도 한다하지만 부작용은 심각하다자녀들을 사랑하는 만큼 중독의 가장 무서운 적은 돈이다그러므로 계속 마약이나 알코올에 의한 중독이 되어 심한 행동장애나 정신질환이 오게 되면 주저하지 말고 집에서 나가라고 내보내야 한다강하게 해야 한다그러면 결과적으로 나가서 살 데가 없고먹을 돈이 없으면 다시 이전과는 다른 도움을 청한다이때 전문가에게 보내어 치료를 받도록 한다.

 

기독교 회복 공동체로 들어오는 구성원의 대부분은 그리스도를 만나기 위한 것이 아닌그들의 삶과 가정을 고쳐 보려고 들어온다하지만 의외로 예상하지 못했던 하나님과의 회복을 체험하게 된다고 하였다이것은 하나님께서 약속하신 그대로이다우리가 만약 사랑하고 그에게 순종한다면하나님께서 약속하셨다. “내가 기름진 밀을 그들에게 먹이며 반석에서 나오는 꿀로 너를 만족하게 하리라 하셨도다”( 81:16). 이것이 교회의 능력이라고 생각한다그래서 중독으로 인해 고통받는 가정이 있다면 종교에 의지하는 것이 꼭 필요하다. 

 

어느 나라든지 중독 공동체에 들어오는 사람들의 공통점이 있다면그들의 인생에 부모의 역할은 없었다이는 스페인과 영국인도미국을 다니면서 수 없이 경험하고 대화와 인터뷰상담을 해온 결과이기도 하지만 현재 중독된 청년이나 청소년들을 만나보면 조금도 틀리지 않는다.

 

상담하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지닌 공통점 역시 그들의 인생에 부모는 없었다죽었거나 가정파괴로 이어지는 알코올 중독자 또는 도박 중독자이자 폭력을 행사하는 사람들강하게 언급하면 스스로 자신의 울타리를 무너뜨리는 가정파괴범들 속에 있었다물론 좋은 환경에도 불구하고 파괴적인 생활방식을 따르는 비행 청소년과 청년들도 많지만대부분의 케이스는 온전한 가정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사랑의 결핍으로 인한 자멸이었다.

 

아버지가 도박중독이었는데 어머니가 알코올 중독인 경우도 있다이렇게 된 이유는 도박중독으로 인해 가정에 소홀하게된 가장으로 인해 그의 아내도 어느 순간 삶의 끈을 놓아버린 경우다이와 같은 상황이라면 두 사람 사이의 자녀들도 정상적인 가정에서 자라지 못한 이유로 인해 잠정적 중독의 노예로 전락할 가능성이 높다.

 

미국에서 만났던 박모 씨의 경우는 알코올 중독으로 인해 회복 공동체로 들어왔다대단한 의지를 가지고 왔기에 머무는 동안은 잘 견딜 수 있었으나휴가를 얻거나 특별한 때에 집으로 돌아가면 다시 술을 찾는 일을 반복하였다하지만 다행인 것은 그의 아내가 인내하며 사랑으로 기다려 주었다내가 확인한 바로는 4번이나 반복되는 실패가 있었음에도 그의 아내는 남편을 포기하지 않았다하지만 2년 후에 다시 만났을 때그들은 이혼한 상태였다두 사람의 큰 딸이 알코올 중독자가 되어 버린 것이다박모씨의 아내는 남편의 문제까지는 끝까지 인내했으나 큰 딸마저 중독자가 되어버리자 모든 것을 포기해 버렸다이처럼 가족 구성원의 단 한명이라도 중독이 된다면가족 전체의 문제가 되어 가정이 파괴되기도 한다.


베델회복공동체  김상철 목사